코로나 여파 ‘홈술문화’ 증가 …작년 와인 수입량 7300만병 역대 최대치
맥 못추는 수입맥주, 일본산 불매 여파·국산 수제맥주 증가 힘입어 하락
국산 ‘주류 수출’ 전년 比 10.3% 감소…소주·혼성주 인기 힘입어 건재

30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와인 판매대./사진=연합뉴스
30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 와인 판매대./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지난해 와인이 맥주를 제치고 주류 수입 1위를 기록했다. 코로나 '홈술문화'로 와인이 수입주류 대세로 떠오른 영향이다.

30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주류 수입액은 11억 달러로, 전년대비 8.2% 증가했다. 코로나에 따른 회식‧모임을 자제하는 영향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치를 달성한 것이다.

특히 와인이 3억3000달러로 역대 최대로 올라서 주류 수입의 견인차 노릇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음으론 맥주‧양주(위스키, 브랜디) 등 순으로 수입규모가 많았다.

지난해 와인수입총량은 5400만 리터인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3.5% 증가한 수치다. 와인병(750㎖)으로 환산하면 약 7300만병에 달하는 셈이다.

올해 와인 수입은 더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미 지난 7월까지 수입액이 3억2500만 달러로 지난해 연간 수입액과 맞먹는다.

주류수입액 추이./사진=연합뉴스
주류수입액 추이./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수입 주류 가운데 와인이 맥주를 제치고 수입액 1위를 차지한 것은 달라진 소비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다. 혼술 유행으로 가벼운 주종인 와인의 인기가 높아진 데다, 수제맥주시장 성장세에 힘입어 맥주 수입이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수입된 와인의 종류를 살펴보면 레드와인이 65.6%로 가장 많았으며, 화이트와인 17.8%, 스파클링와인 14.1% 등이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는 프랑스 와인이 28.3%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칠레 17.7%, 미국 17.0%, 이탈리아 14.8% 등 순이었다.

반면 같은 기간 맥주 수입액은 전년 대비 19.2% 줄어든 2억27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2019년까지만 해도 맥주(2억8100만달러) 수입이 와인(2억5900만달러)보다 많았지만, 지난해 처음으로 와인이 맥주를 앞섰다. 맥주 분야의 올해 수입액은 같은 기간 1억3000만 달러에 그쳤다.

이 같은 흐름은 일본산 수입 감소와 국산 수제맥주의 인기로 수입 증가세가 주춤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일본 맥주 수입비중을 보면 2018년 25.3%에서 2019년 14.2%, 2020년 2.5%로 매년 하락하는 추세다.

다만 코로나로 건강에 대한 높아진 관심으로 무알콜 맥주의 수입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전체적으로 지난해 주류 수입액은 코로나로 인한 회식, 모임 자제 영향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8.2% 증가한 11억 달러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맥주를 제외한 위스키·브랜디 등 양주(1억3,800만 달러) 수입이 전반적으로 줄었으나, 와인 수입이 전체 주류 수입을 견인한 것이다. 올해 1~7월 누적수입액도 전년 동기 대비 26.2% 증가하며 주류 수입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 주류 수출은 3억7400만달러로 전년대비 10.3% 줄었다. 다만 소주·혼성주 수출액은 작년 1억4000만 달러로 역대 최대 실적을 보였다. 올해 1~7월 수출액 역시 전년동기대비 56.6% 증가한 1억 달러로 같은 기간 역대 최대 실적을 나타냈다.

관세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회식 대신 홈술, 혼술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와인 수요가 증가했다”며 “맥주는 일본산 수입이 줄어들고 국산 수제맥주가 인기를 끈 것이 수입 감소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