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치= 이우탁 기자] 우리금융지주 자회사인 우리카드가 자체결제망 구축을 위한 1단계로  가맹점 식별 시스템 체계를 확보했다.

이로써 우리카드는 개별 가맹점을 자체적으로 구분할 수 있게 돼 사업자 카드, 사업자 대출을 통한 가맹점 맞춤 서비스를 활성화 할 수 있게 됐다.

31일 우리카드에 따르면 이번 1단계 완성을 기반으로 다양한 지불결제 변화에 신속 대응하고 가맹점 데이터를 활용한 초개인화 마케팅, 개인사업자CB, 마이페이먼트 등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 기회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달 29일 우리카드 광화문 본사에서 진행된 가맹점 식별 시스템 구축 기념 행사에서 우리카드 김정기 사장(왼쪽)과 가맹점 가입 1호 장호왕곱창 종로점주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우리카드
이달 29일 우리카드 광화문 본사에서 진행된 가맹점 식별 시스템 구축 기념 행사에서 우리카드 김정기 사장(왼쪽)과 가맹점 가입 1호 장호왕곱창 종로점주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우리카드

우리카드는 지난 29일 광화문 본사에서 해당 시스템 확보를 기념하고 완벽한 지불결제 시스템 완성을 위한 내부 결의 행사를 진행했다. 우리카드 김정기 사장 및 전 임원 등이 참석, 지속적인 본업 경쟁력 강화를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주문한 '자회사 본업 경쟁력 강화'를 바탕으로 자체결제망 구축 및 카드 시장 지속성장의 기틀을 만들겠다"며 "더불어 고객 및 가맹점 대상 혜택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오픈한 '비대면 카드사 가맹점 가입 서비스' 앱을 통해 우리카드 가맹점에 가입할 수 있으며 우리카드 홈페이지, 모바일웹 및 앱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