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치= 이우탁 기자] NH농협금융지주가 지난 29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사에서 '농협금융 미래전략 연구 토론회'를 열었다.

31일 농협금융에 따르면 이번 토론회는 손병환 회장과 금융지주 및 계열사의 경영진 30여명이 참석해, 포스트 팬데믹 시대의 생존전략 및 실행방안 마련을 위해 총 7개의 주제를 바탕으로 세부전략 27개 과제에 대해 시간제한 없이 끝장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9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사에서 농협금융 미래전략 연구 토론회를 개최했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사진=NH농협금융지주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29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사에서 농협금융 미래전략 연구 토론회를 개최했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사진=NH농협금융지주

손병환 회장은 "2022년 하반기는 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 등 위기의식을 가지고 농협금융을 진단하고 생존전략의 수립을 위해 고민해야 할 시기"라며 이번 토론회 개최 취지를 밝혔다.

앞서, 손 회장은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두 달간 총 7회에 걸쳐 4개 법인(은행·생명·손해·증권)의 실무자들과 ESG, 디지털, 글로벌, 자산관리, 보험 新회계제도 등 10개의 주제를 바탕으로 토론회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 손 회장은 경영진과 구체적인 실행전략을 만들기 위해 깊이 있는 질의응답으로 토론회를 이끌었다. 특히, 각 주제별로 타 법인과의 전략을 공유하고, 실무자들이 제안한 과제를 실행하는 과정에서 미치는 영향과 효과를 비교해, 농협금융이 나아갈 전략방향을 조율하고 실행력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손 회장은 "토론회는 실무자 및 경영진들과  농협금융의 미래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이번에 논의된 주제별 추진전략은 토론에 그치지 않고, 반드시 실행될수 있도록 관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