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치= 이우탁 기자] NH농협은행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이하 CBDC) 대응 파일럿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체 모의테스트를 완료했다.

17일 농협은행에 따르면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한국은행 CBDC 도입시 블록체인 플랫폼과 전자지갑을 활용해 유통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이로써 농협은행이 이더리움 계열과 하이퍼레저 블록체인 플랫폼 2종을 구축해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의 확장성과 유연성을 확보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농협은행은 이번에 구축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해 연말까지 대체불가토큰(NFT), 스테이블코인(농협은행 디지털화폐, NHDC) 및 멀티자산 전자지갑 등 다양한 디지털자산 관련 사업모델을 검증할 계획이다.

NH농협은행, CBDC 유통·결제에 필요한 블록체인 플랫폼 및 기술 확보./이미지=NH농협은행
NH농협은행, CBDC 유통·결제에 필요한 블록체인 플랫폼 및 기술 확보./이미지=NH농협은행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이번에 구축한 파일럿시스템을 기반으로 한국은행의 CBDC 금융기관 연계 실험 등 주요 정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며 "디지털자산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는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신사업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은행은 지난 2020년 9월에 공무원 가계자금 블록체인 자격검증, 2021년 9월 디지털자산 수탁사업 진출, 2022년 7월 농협금융 출범 10주년 기념 NFT 등 블록체인과 디지털자산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