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디타워 돈의문 사옥./사진=디엘이앤씨
DL이앤씨 디타워 돈의문 사옥./사진=디엘이앤씨

[뉴스워치= 이우탁 기자] DL이앤씨(이하 디엘이앤씨)가 LG화학과 ABS(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타이렌) 재구축 투자 프로젝트 건설사업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20일 디엘이앤씨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LG화학이 노후화 라인 교체를 위해서 발주했으며, 총 수주금액은 4404억원이다.

디엘이앤씨는 여수 석유화학단지에 있는 LG화학 공장부지에 연간 22만톤 규모의 ABS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건설한다. 설계부터 기자재구매, 시공, 시운전 업무까지 수행한다.

LG화학은 현재 ABS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 회사로 ABS 국내외 시장 점유율 1위를 굳히기 위해서 이번 투자를 단행했다. ABS는 일반 플라스틱에 비해 충격과 열에 강하고 우수한 성형성을 갖고 있어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과 자동차 소재에 주로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고부가 ABS 제품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는 LG화학은 규모 경쟁에서도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고부가 제품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 차별화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전했다.

유재호 디엘이앤씨 플랜트사업본부장은 "디지털 혁신과 BIM 기반의 설계 등 차별화된 경쟁력을 구축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외 플랜트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