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이사회 개최, 美 전동화 생산 거점 투자 안건 승인
2023~2030년까지 美자회사 MAI에 총 1.85조원 투자
“현대차그룹 협업 통한 북미시장 진출과 중장기 사업 확대”

현대모비스 CI./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CI./ 사진=현대모비스

[뉴스워치= 임준혁 기자] 현대모비스가 내년부터 오는 2030년까지 미국 북미지역 자회사 모비스아메리카(MAI)에 13억달러(약 1조8500억원)를 투자해 전기자동차용 부품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5일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미국 전동화 생산거점 투자 안건을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현대모비스 측은 “현대자동차, 기아와 협업을 통한 북미 시장 진출과 중장기 사업 확대를 위한 투자”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MAI에 자본금 2억8000만달러(약 4000억원)를 출자한 뒤 MAI 자체 유동성과 레버리지를 활용해 총 10억2000만달러(약 1조450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 5월 발표한 총 55억달러(약 6조3000억원) 규모의 대미투자 계획의 일환이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55억달러를 투자해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과 배터리셀 생산공장을 새롭게 짓는다.

신설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은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카운티 지역에 건설될 예정이다. 신설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은 애초 2023년 완공과 2025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발효로 착공 및 완공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 공장은 1183만㎡(약 358만평) 부지 위에 연산 30만대 규모로 조성된다.

현대모비스는 55억달러 투자 금액 중 13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담당한다. 현대모비스는 전기차용 부품과 모듈을 미국 현지에서 생산해 현대차그룹의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 글로벌시장에서 총 323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해 약 12% 수준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2030년 미국 시장에서 총 84만대의 전기차 판매를 목표로 설정·수립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지난 5월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시 현대차그룹에서 발표한 55억달러 투자계획안의 일환”이라며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완성차 투자계획을 지원하기 위한 성격이 짙다. 세부적인 내용은 시간이 지나봐야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임준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